Sarah Brightman 사라 브라이트만 (Time To Say Goodbye, 1997) - 날 위해 거기 있어주세요 There For MeSarah Brightman 사라 브라이트만 (Time To Say Goodbye, 1997) - 날 위해 거기 있어주세요 There For Me

Posted at 2010.11.18 11:02 | Posted in Hear Me...






By Sarah Brightman & Jose Cura & The London Symphony Orchestra
사라 브라이트만 & 호세 쿠라 &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There for me, every time I've been away
Will you be there for me, thinking of me every day
Are you my destiny, words I never dared to say
Will you be there for me

내가 멀리 있을 때에도 항상 날 위해 거기 있어줘요.
매일 나를 생각하며 거기 있어줘요.
내가 감히 할 수 없는 말, 당신은 나의 운명인가요.
날 위해 거기 있어줘요.

Just think of you and me, we could never toe the line
It's such a mystery just to hear you say you're mine
And while you're close to me, so close to me
Just hold me

우리는 선으로 잡아당길 순 없지만, 그대와 나만을 생각해요.
당신은 나의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듣는 건 너무나 신비롭죠.
당신이 내게 가까이, 아주 가까이 있는 동안에 나를 안아주세요.

Se non sei con me, mi sembra grigia la citta
Camminando solo i piccoli vedo giocar
Volti e voci del passato che non ricordavo piu
Mi chiedono

당신이 추위를 느끼고 모든 도시의 거리가 회색빛일 때,
홀로 길을 걸으며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지켜볼 때,
바람 속에 들리는 목소리들과 과거로부터의 얼굴들이 춤추듯 지나가며 왜냐고 묻네요.

Are you still there for me
Forse qualche giorno poi
Il mondo capira che non molto puo capitar
E tu ci sei per me senti cosa dicono
But you're just there for me

내가 멀리 갈 때에도 항상 날 위해 거기 있어줘요.
매일 나를 생각하며 거기 있어줘요.
내가 감히 할 수 없는 말, 당신은 나의 운명인가요.
날 위해 거기 있어줘요.

And while you're close to me, so close to me
Just hold me

당신이 내게 가까이, 아주 가까이 있는 동안에 나를 안아주세요.

Dimmi quanto tempo ancora resterai con me
Dimmi quante cose mi nascondi dentro te
Molti sogni abbiamo che alfin potremmo vivere
Io spero che

당신은 정말 순간보다 더 오래 나를 원할 수 있나요
당신의 미소 뒤에는 어떤 이야기들이 숨어있나요
꿈속의 소망들과 세상의 모든 것을 난 당신과 나눌 수 있답니다.
그리고 어디에서나

You are still there for me
Forse qualche giorno poi
Il mondo capira che non molto puo capitar
E tu ci sei per me senti cosa dicono
But you're just there for me

날 위해 거기 있어줘요.
모든 세상이 볼 수 있을 때 그 날이 올까요
모든 것은 그런 식으로 의미가 생기죠.
날 위해 거기 있어줘요.
사람들의 말이 들리나요.
당신이 나를 위해 바로 거기에 있다고.

There for me
There for me

날 위해 거기에 있어줘요


이 곡은 이탈리아어와 영어를 함께 섞어 부른 크로스 오버곡이다.
사라 브라이트만과 호세 쿠라, 환상적인 조합이지 않은가?

Posted by KEN☆